C Y C L O N E 2
ENGLISH ENGLISH KOREAN
 
 
 

 

 

 


  
 MASTER(2021-10-30 16:48:03, Hit : 57
 http://www.cyclone2.co.kr
 🌐<영국 BBC의 충격적인 發表 >

🌐<영국 BBC의 충격적인 發表 >

✅잘 나가던 韓國은 이대로 亡할 것인가??

법치 문란의 주범이 바로 법원이라니....
이대로 가면 이 나라는 반드시 망한다.

법관들의 편향된 이념과 주체사상의 근간이 한국을 파탄내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은 스스로 제 살 뜯어 먹는 미친 나라..!!!

BBC방송은 멀쩡하게 잘 나가던 한국이라는 나라가 박근혜대통령 탄핵으로 부터 시작해 하염없이 침몰해 가는 과정을 보며 세계 역사에 남을 멘트를 날렸다.

영국식의 우아한 문학적 표현을 대중이 알아듣기 쉽게 번역하면 스스로 (제 살 뜯어 먹는 미친 나라 국민) 이란 뜻이다.

▶한국은 재판부 즉 판사(判事)그룹 들이 나라를 망해 먹는 이상한 나라!

탄핵 사변 이후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BBC방송의 표현을 직접 빌려 보면서 직접적이고 직설적으로 표현 하면 이런 말이 되겠다.
⭕(판사들이 나라 망치는 이상한 나라)

즉, 헌법재판소와 대법원판사 몇 사람 이면 멀쩡한 나라도 식은 죽 먹기로 말아먹을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의 모든 국가는 이를 여실히 체험하고 있지 않은가?

▶한국은 재판부의 판사들이 개판인 나라
판사가 良心이 없으면 판사 자격이 없다.
판사가 이중 잣대로 제멋대로 재판하면 그건 (재판이 아니라 개판)이다.

탄핵을 비롯해 판사의 이름으로 오늘날 사법부와 헌법재판소에서 자행되는 이런 현상을 수없이 목도하고 있지 않은가?

감히 대통령 탄핵도 비상식적으로 하는 자들이니 (무슨 짓인들 못할까)

▶한국은 판사가 법치문란의 주범인 나라 !

법치는 민주주의의 근간이고 법원은 법치수호 기관 이어야 하는데 법치수호 임무 수행을 전담하는 (판사가 법치문란의 주범)이라면 나라는 이미 걷잡을 수 없이 망해가고 있다는 증거이다.

▶한국은 法治문란 곧 憲政문란 때문에 망해가는 나라 !

법치문란은 곧 헌정문란이며 동서고금에 나라가 망국에 이르는 두 개의 큰 길 중 하나가 (형벌문란 곧 법치문란) 이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재판을 거부하며 남긴 말도 바로 법원의 이런 문란한 상태를 지적한 것이었음을 새삼 알게된다.

"법원은 소문을 끌어들이는 곳이 아니라 진실을 찾고 재판하는 곳"이라는 뜻의 말씀.

이미 대한민국법원은 그런 상식적인 본래의 취지조차 상실한 상태임을 보고 있다.

▶한국은 탁월한  지도자 박정희 덕에 (쓰레기 통에서 장미꽃)을 피웠던 나라
6.25사변 참상을 보고 ‘쓰레기통에서 장미꽃이 피울 수 있겠느냐’고 한

멘트와 함께 ‘나라가 자살하는 이상한 나라’라고 평한 영국인의 한국평가는 역사에 길이 남을 평가인 것이다.

시간의 전후를 연결하면 이런 뜻이 된다.

불모의 땅 한국은 (탁월한 지도자 출현) 걸출한 한 지도자였던 박정희의 출현으로 한때 쓰레기통에서 장미꽃을 피우는 기적을 창출 하였지만...

▶한국은 판사들이 앞장서서 (스스로 노예의 길)로 가는 이상한 나라가 되었다.

(국민이 본래 미개하고 천박해) 결국 스스로 본래의 자리인 (쓰레기통) 으로 되돌아 가고 있는 중이다.

잘사는 게 복에 겨워 판사들이 앞장서서 차내고 스스로 고난의 길 노예의 길로 걸어 들어가려 하는 이상한 국가가 한국과 그 국민들이 아니겠는가?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말하는 것 조차 부끄럽습니다
기초적 초석없이 어떻게 기둥을 세워 집을 짓겠습니까




신기술의 태동 정착 발전과 국가발전및 국민행복
5.16과 국가발전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

[사업자등록] 123-27-73521 [통신판매업신고] 제170호 [대표] : 김세영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2동 861-9 백운빌딩 1F, 6F 한국제품연구
Copyright ⓒ 1998 KiDC'CYCLONE2' . All rights reserved. Korea Industrial Design Co.
문의전화 : 080-034-4000 TEL : 031-469-8195 Fax : 031-444-8826
※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6일 16일]